[VOA 뉴스] “비핵화 전 상응조치 없어”

2018.9.21 오전 8:02
퍼가기

미국 국무부가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해 북한이 비핵화 하기 전 상응 조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설 폐기 때 전문가 참관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 미국 전문가를 의미한다며 북한도 이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 박승혁 /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 국무부가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해 북한이 비핵화 하기 전 상응 조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설 폐기 때 전문가 참관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 미국 전문가를 의미한다며 북한도 이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승혁 기자의 보돕니다.
 
국무부 브리핑의 최대 관심은 3차 남북 정상회담 평양선언에서 북한이 영변 핵 시설 폐기 조치 등의 조건으로 내세운 상응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것이었습니다.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 비핵화가 먼저라며 그런 일은 없다고 잘라말했습니다.
 
[헤더 노어트 / 미국 국무부 대변인]
“비핵화 이전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비핵화가 먼저 실행돼야 합니다.”
 
국무부는 또 평양선언에 담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 시 전문가 참관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 미국의 조사관이 직접 현장에서 검증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습니다.
 
[헤더 노어트 / 미 국무부 대변인]
“어떤 경우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미국 조사관이 현장에 있어야 한다는 점은 미-북이 서로 공유하는 사안입니다.”
 
또 대북 제재를 약화시키려는 국가들이 있는데 그래선 안 된다며 미국은 제재 완화 의사가 없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도 대북 제재 완화를 논할 때가 아니라며 각국의 제재 이행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그동안 북한이 보인 모든 조치는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면서, 목표인 ‘검증 가능한 비핵화’에 이르기까지 국제사회는 제재를 풀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니키 헤일리 / 유엔주재 미국대사]
“최종 목표는 검증 가능한 비핵화이며, 그 과정에서 책임을 지게 하는 것입니다.”
 
앞서 성명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했던 폼페오 국무장관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북핵 협상에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아직 해야할 일이 많음을 시사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