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엄청난 진전”…“비핵화 진전 없어”

2018.9.20 8: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우리는 북한에서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북한의 동창리 시설 영구폐쇄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진전이 없다”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취재: 박승혁 /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남북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우리는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동창리 시설 영구폐쇄 조치를 환영하며 후속 회담을 예고했는데, 전문가들은 진전없는 결과로 분석했습니다.
박승혁 기자의 보돕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19일 허리케인 피해 지역으로 떠나기 전 기자들을 만나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남한과 북한에서 좋은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양국 지도자가 만났고 반응도 좋습니다. 북한에서 우린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습니다.”
 
앞서 남북 정상의 평양 공동선언이 전해진 직후에는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이 핵 사찰을 허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평양선언에는 없는 내용입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환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약속한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인 2021년 1월 내 비핵화 완료를 위해,
 
[CG] 다음 주 유엔 총회 회담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의 오스트리아 빈 회담을 북한 측에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없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미 필요 없는 시설들에 대한 외부 참관 속 폐쇄는 의미가 없다는 겁니다.
 
[더글러스 팔 / 카네기국제평화기금 부원장]
“새로운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다르지 않습니다. 애초에 핵심적인 시설이 아니고 비핵화에 아무런 영향도 못미치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13년 전 6자회담에서 핵확산금지조약 복귀 등을 담은 ‘9.19 선언’보다 후퇴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브루스 클링너 /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
“과거 국제사회와 북한이 맺었던 조약들 보다 더 모호하고 소극적인 약속들을 잇달아 받아줘 우리는 계속 뒷걸음질만 치는 중입니다.”
 
특히 핵 미사일 시설에 대한 조치는 참관이 아니라 반드시 전문 국제기관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