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비핵화 위한 조치 나오나

2018.9.19 오전 8:01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한국과 북한의 3차 남북정상회담이 북한 평양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18일 첫날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역사적인 미북 회담이 열리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노력해줬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 또 미북 사이에도 진전된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핵심 의제인 북한 비핵화 문제는 어떻게 다뤄졌을지 주목됩니다. (취재: 김카니 /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김정호 )

한국과 북한의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는데 잠시 뒤 둘쨋날 회담이 열립니다. 최대 관심사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조치인데, 어떤 구체적인 방안이 나올까요?
한국에서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 곳 한반도 시간으로 잠시 뒤 오전 10시반부터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둘쨋날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북한 비핵화에 대한 어떤 구체적인 합의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앞서 두 정상은 김 위원장의 집무실이 있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서 첫날 회담을 열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남북 관계와 미북 관계가 좋아졌다며 문 대통령에 사의를 표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능력을 발휘하셔서 북과 남 사이의 극적인 변화를 만드셔서 역사적인 조미 대화, 조미 수뇌 상봉의 불씨를 찾아내고 잘 키워주시고 이렇게 노력해주신 결과 조미 수뇌 상봉이라는 역사적인 움직임이..”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과정에 김 위원장의 결단이 있었다며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랍니다. ”
 
한국측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한측은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 중앙위 제 1부부장이 배석했습니다.
 
2시간정도 진행된 회담에서는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남북 관계 발전, 그리고 가장 중요한 비핵화를 위한 조치들이 논의됐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습니다.

두 정상은 잠시 뒤 있을 둘쨋날 회담 이후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입니다. 비핵화를 위한 어떤 합의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