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담은 12일 하루…CVID만 수용 가능"

2018.6.12 오전 7:00
퍼가기

미북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에 열립니다. 세계 평화를 위협해온 북핵 문제를 다루는 중요한 회담인 만큼 전세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회담 하루 전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CVID라고 강조했습니다. 싱가포르 현지 취재를 하고 있는 VOA 기자들이 관련 소식을 대담을 통해 전했습니다. (취재: 김카니, 함지하 / 영상편집 : 조명수 / 촬영, 현장연출 : 이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