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회담 장소 '센토사'..."큰 일 출발점"

2018.6.6 오전 8:22
퍼가기

어제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 시간이 결정된 데 이어 오늘은 정상회담 장소가 확정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남쪽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뭔가 큰일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회담이 진행되도 최대 압박 제재는 비핵화 시점까지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취재: 박승혁 /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