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핵화 회의적…주한미군 철수 어려워”

2018.5.30 오전 7:00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워싱턴 한미경제연구소(KEI)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을 정권 유지와 적화 통일, 외교적 거래 수단으로 활용해온 만큼 이를 완전히 포기하는 것이 어렵다고 전망했습니다. 또 주한미군은 한국에 거주하는 수많은 미국 시민과 외국인들 보호 임무도 함께 수행하고 있다면서 주한미군 철수는 미군 없이도 한국군이 전력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시점 전까지는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취재 : 조상진 / 영상편집 : 조명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