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조건 충족 안되면 미북 회담 안할 것”

2018.5.23 오전 7:00
퍼가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의 무산 가능성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최근 태도 변화를 언급하며 “원하는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미북 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두번째 만난 이후부터 태도가 달라졌다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취재: 박승혁 / 영상편집: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