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국경에서 제재 균열 경계해야”

2018.5.22 오전 6:00
퍼가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 “중국은 북한 국경 경계를 튼튼히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중 국경 곳곳으로 물자가 유입돼 미국의 최대압박 제재에 균열이 간다는 관측 속에 나온 경계 메시지로 해석됩니다. 최근 북한의 강경한 태도도 중국이 제재를 완화해준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전문가는 분석했습니다. (취재: 박승혁 / 영상편집: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