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약속 어긴 적 많아…철저한 준비 필요”

2018.5.16 오전 6:30
퍼가기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하면서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조언들을 했습니다. 북한 정권은 약속 어긴 적 많아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끝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 김카니 /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