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싱 사람들] 검도인 김건우

2018.5.13 1:00 오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검도 공인 5단 김건우 관장은 오늘도 뉴욕 플러싱에 위치한 도장 ‘일검관’에서 후배 양성에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문을 열자마자 검도 수련생들의 기합 소리가 압도하는 도장에서, 김 관장은 22년째 칼을 다루는 화려한 기술보다는 ‘상대방을 향하는 칼끝에도 예의가 있다’ 는 점을 더 중요하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에게 검도는 인격과 마음이 완전한 인간으로 향해 가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김건우 씨의 검도 인생을 만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