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오 “눈 부릅뜨고 경계...목표는 북핵 폐기 ”

2018.5.3 오전 8:00
퍼가기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취임식에서 “눈을 부릅뜨고 경계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목표는 북한 대량살상무기 폐기”이며 “나쁜 합의는 선택지가 아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의 이익을 가장 앞세우는 강한 외교를 펼치겠다”며 트럼프식 외교의 출발을 알렸습니다. 처음으로 국무부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취임식에 참석해 폼페오 장관에게 힘을 실어줬습니다. (취재: 박승혁 / 영상편집: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