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시설과 장거리 미사일 포기 해야”

2018.4.12 10:1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 태평양 소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과거 플루토늄 생산하는 핵시설을 무력화하겠다는 약속보다 더 진전된 노력을 보여야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또, 이전 북한과의 세번의 협상에는 없었던 장거리 미사일과 관련된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취재: 김카니 /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