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싱 사람들] 삼대째 이어온 보석 사랑 임익환

2018.4.8 1:00 오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플러싱 임익환 씨는 3대째 보석 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 강점기 금세공사였던 할아버지부터, 미국에서 최초로 돌 반지를 만들어 보급했던 아버지까지 그의 가족에 대한 자부심은 대단합니다. 200여 개의 한인 가게들이 모여있는 유니온 거리 상가 회장인 그는 큰 덩치와는 달리 섬세하고 착한 심성으로 이웃들의 신뢰를 받고 있습니다. 보석처럼 반짝반짝 빛나는 그의 유쾌한 스토리를 만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