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혹한 북한 정치범수용소 ‘수’

2018.3.6 오전 5:00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극단 희래단이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실상을 그린 연극 ‘수(獸)’를 기획했습니다. 연출을 맡은 황성은 대표는 무대를 통해 ‘짐승’만도 못한 취급을 받는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