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복음 선교사’ 그레이엄 목사 별세

2018.2.22 오전 8:00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미국의 세계적인 복음 선교사인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21일 99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한국과도 인연이 깊었던 그레이엄 목사는 1973년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인파가 모인 전도 집회를 열었고, 두 차례 북한을 방문해 외국인 최초로 설교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