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직 관리들, 대북 선제타격에 부정적

2018.1.31 오전 10:00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미국의 대북 예방공격 가능성 제기되는 가운데, 상원 청문회에 참석한 전직 고위관리들은 미국의 안보에 득보다 실이 더 클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도발할 경우 제한적 타격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