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싱 사람들] 가야금 연주하는 DJ 서라미

2018.1.26 10:00 오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뉴욕 플러싱의 인기 라디오 DJ 서라미 씨는 가야금 연주자이기도 합니다. 9살 어린 나이에 가야금을 시작하고 국악인이 됐는데, 이제는 미국 청소년들에게 가야금을 가르치며 국악의 매력을 알리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가야금 선율로, 또 밝은 목소리로 행복을 전파하는 서라미 씨의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