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치기공사 김휘재 (4)

2017.2.25 4:10 오전
라디오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치기공사 김휘재 (4)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치과 기공사 김휘재씨의 네 번째 정착이야기. 한국 도착 후 2~3년 돈 벌기에 바쁘게 살아가가던 휘재씨가 두만강 건너 한국까지 오게 된 이유를 생각하고 있었다. 진정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꿈을 찾고 싶었고, 튼튼하고 멋진 치아를 만드는 전문가인 ‘치(齒)기공사’라는 직업에 마음이 끌렸다. 일을 그만두고 서울로 이사를 했다. 몸 누일 곳에 책상 하나가 들어가는 고시원에 살면서 공부도 하고 시간제 일을 하면서 대학 입학을 준비했다. 그리고 마침내 3년제 전문대학에 들어가 치과 기공사가 되기 위한 본격적인 공부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