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치기공사 김휘재 (3)

2017.2.18 3:40 오전
라디오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치기공사 김휘재 (3)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한국 정착 12년차의 김휘재씨. 4년 경력의 치과기공사로 서울에 살고 있다. 처음 정착했던 곳은 항구도시 부산. 한국에만 오면 무엇이든 못할 일이 없다고 생각했던 휘재씨는 첫 번째 직장을 그만두고 실패자의 마음을 갖게 됐는데, 고민 끝에 아예 누나와 떨어져 살아야 하는 기숙사가 있는 구미 전자부품 공장으르 선택했다. 사람들과 부대끼며 한국에 살아갈 자신감을 갖게 된 휘재씨. 북한을 떠나면 정말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이었는지 가슴에 품었던 ‘꿈’을 다시 떠올리게 됐다. 함경북도 회령이 고향인 치과기공사 김휘재씨의 세 번째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