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아코디언으로 제 2의 인생 사는 고정희 씨 (2)

2016.8.13 12:41 오전
라디오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아코디언으로 제 2의 인생 사는 고정희 씨 (2)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아코디언 강사 고정희씨. 평양에서 양강도로 추방됐다가 97년 탈북해 2005년 한국을 찾아왔다. 평양 소년궁전에서 음악을 배웠던 만큼 재능을 인정받았던 고정희씨는 이유를 알지 못한 채 양강도에 살게 됐고, 바이올린 대신 아코디언을 잡게 됐다. 중국에서는 돈이 되는 재주였고, 한국에서는 새로운 인생을 열어 준 고마운 아코디언. 아픈 몸을 잊으려 시작한 탈북예술단 봉사활동을 하다가 제대로 음악공부를 해보자고 마음을 먹고 대학에 들어가게 됐다. 아코디언 강사 고정희씨의 두 번째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