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스의 고수'가 된 수단 난민 청년

2015.2.12 1:30 오전
라디오
'체스의 고수'가 된 수단 난민 청년
방송 시작 시간 오전 1:30
방송이 끝났습니다

1980년대 중반, 아프리카 수단에서 일어난 내전 때문에 부모와 헤어진 아이들 일명 ‘로스트 보이’는 약 2만여 명에 달하는데요. ‘로스트 보이’ 출신으로 갖은 고생 끝에 미국에 건너와 서양장기, 체스의 명수가 된 청년이 있어 화제입니다. 미국 뉴욕에서 아이들에게 체스를 가르치는 체스 명수, 마주르 조와치 씨를 만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