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의 창업 지도사, 윤국 (4)

2013.11.16 12:24 오전
라디오
탈북자들의 창업 지도사, 윤국 (4)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탈북자를 돕는 탈북자, 굿피플인터내셔널 사회복지사 윤국(53)씨의 마지막 이야기. 신발을 팔러 들어간 출판회사의 국장 눈에 들어 지부의 관리자로 취직한 융국씨는 남-북한의 문화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직원들과의 소통이 어려워 고민에 빠졌는데, 정착교육을 받았던 굿피플재단에서 탈북자들을 위한 교육을 맡아달라는 제의를 받고, 외판일로 잔뼈가 굵은 자신의 경험을 전수하러 나섰다. 시간이 날 때면 자신이 창업시킨 열아홉 가정의 사업장을 둘러보는 일이 가장 흐뭇하다는 윤국씨, 2년 뒤 정년을 위해 탈북자들을 위한 종합지원센터와 한국사람들을 위한 북한체험관 설립으로 제3의 인생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