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탈북자 이현서씨 (2)

2012.12.8 11:05 오후
라디오
[인터뷰] 중앙일보 이원영 기자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양강도 혜산이 고향인 탈북자 이현서씨는 한다면 무엇이든 하고야 마는 다부진 아가씨입니다. 어린 나이의 호기심으로 압록강 건너 중국 땅을 오가던 중에 예고 없이 실시된 인구조사로 집으로도 돌아갈 수도 없는 탈북자가 돼 버렸던 이 아가씨. 언젠가 북한 고향집으로 돌아가기 전에 꼭 한번은 ‘한국’이라는 곳에 가봐야겠다고 마음을 먹었고, 4년 전 인천국제공항에 중국인여행객으로 도착해 ‘나 탈북잡니다’라고 망명신청을 했습니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33살의 늦깎이 대학생 이현서씨의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