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장거리 미사일·핵 무기 구축 시도”

2020.1.25 오후 8:21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미국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북한이 장거리탄도미사일과 핵무기 개발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그 과정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면서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결과 북한의 협상 복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편집: 이상훈)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가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새로운 전략무기 개발 경과를 묻는 VOA 질문을 받고 북한은 그동안 장거리 탄도미사일과 핵 무기 개발을 지속적으로 해왔다고 지적했습니다.

공격적인 연구 개발과 시험을 토대로 핵 미사일 구축을 시도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마크 에스퍼 / 미국 국방장관
“북한이 시도해 오고 있는 것은 명백합니다. 미사일 탄두 부분에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만드는 것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이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에 대비했던 상황도 밝혔습니다.

마크 에스퍼 / 미국 국방장관
“2년 반 전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향한 길에 있었고 군도 충돌 가능성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년간 북한에 내민 손길이 전쟁 가능성을 방지했다고 봅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북한과 중국에 맞서야 하는 동북아 안보 환경에서 미한일 3국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한국과 일본의 당국자들과 자주 연락하면서 3국간 공조 체제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 미국 국방장관
“미한일 상호운용성을 발전시키고 동맹 파트너들 간의 효율적 공조를 만드는 게 중요합니다. 가깝게는 북한, 장기적으로는 중국이 위협이라는 점을 인지해야 합니다.”

국방부는 외교를 지원하며 군은 오늘 밤에라도 당장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혀왔던 에스퍼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이번에도 외교적 해법을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해 여전히 외교적 구상을 추구하고 있고 최상의 길은 정치적 합의라면서 북한의 협상 복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