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미 국무부와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는 최근 ‘신장 위구르 자치구나 중국에서 강제 노동 혹은 인권 유린에 연루된 기업과 공급망을 맺지 말라’는 내용의 사업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2017년 4월부터 중국은 위구르와 다른 무슬림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강제 노동과 자의적 감금, 산아제한 같은 조치를 광범위 하게 벌여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강제노동은 신장 자치구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중국 전역에 걸쳐 이뤄졌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번 경고는 미국 기업들에게 다음과 같은  3가지 형태의 인권유린과 관련된 공급망에 연루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첫째는 중국 정부가 신장 지역에 행하는 감시활동 장비 개발에 관여한 기업에 연루되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신장지역의 물자나 노동력에 의존하는 겁니다. 또 중국 여타 지역의 강제노동과 관련된 공급망에 연루되는 겁니다.    

마지막으로 또 가장 흔하게 벌어지는 것은 위구르나 다른 소수민족 감금 시설 건설을 맡아 인권을 유린한  중국기업 공급망에 연계되는 겁니다. 또 강제수용소 인근에서 생산설비를 건설한 중국 기업도 주의해야 합니다. 

미 국무부의 키스 크라치 경제성장·에너지·환경 담당 차관은 미국 경제 지도자들에 보낸 서한에서 기업의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크라치 차관은 서한에서 “오늘날 이 것은 인권유린을 거부하고 관계자와 거래하지 않는다는 것을 뜻한다”며  폼페오 국무장관이 말한대로 이는  “정권의 탄압 수단을 옥죄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크라치 차관은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미국 기업들에게 거래를 하는 중국 기업들이 소유주가 누구이고 누구와 어떤 거래를 하는지 꼼꼼히 분석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크라치 차관은 서한에서 “나는 미국 기업들이 신장 지역의 탄압과 관련된 어떤 연계도 거부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는 것이 옳은 일인데다 자칫 연계될 경우 심각한 법적, 사업적 위험이 뒤따르게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