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
마이클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

세계보건기구(WHO)는 어제(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전염병이 통제되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경고했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새로운 사례를 발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코로나바이러스가) 다른 풍토병처럼 자리를 잡을 수 있다"며 "이 바이러스는 절대 사라지지 않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HIV(인간면역결핍 바이러스)와 같은 질병이 사라지지 않았지만, 치료법과 예방법이 발견돼 사람들은 예전처럼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이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세계 여러 지역에서 여전히 높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만약 각국이 바이러스를 감지하는 시스템 없이 정상활동을 재개한다면 감염 사태는 가속화될 것이고, 따라서 정부들이 더 많은 봉쇄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경제 재난에 이어 공중보건 재난의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 존스 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오늘(14일) 오전 현재 전 세계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436만여 명과 29만여 명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