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Bilateral meeting on the sidelines of annual World Health Assembly in Geneva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부자 나라들은 이미 코로나 백신을 맞은 자국인들의 ‘부스터 샷’ 접종에 쓸 백신을 주문하지 말아야 한다고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2일 촉구했습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다시 늘고 델타 변이가 주종이 됐으며 아직도 코로나 백신을 받지 못한 나라들이 있다’라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그는 또 “델타 변이가 무섭게 확산하면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치솟고 104개 이상 국가에서 발견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백신 공급이 불균등하고 불평등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 백신 ‘부스터 샷’, 즉 추가 접종을 추진하는 모더나와 화이자사가 대신 코로나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백신을 공급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코백스는 주로 중간이나 저소득 국가들에 코로나 백신을 공급합니다.

한편 WHO 측은 코로나 백신을 맞은 사람들에게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는 증거가 아직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을 참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