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의 중학교에서 보건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1일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의 중학교에서 보건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이 가속화하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늘(11일) 밝혔습니다.

WHO의 레베카 모에티 아프리카 담당 국장은 아프리카의 감염 사례가 “전 세계 확진자의 3% 이하지만 전염병이 가속화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모에티 국장은 현재 아프리카 10개국에서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들 나라가 대륙 전체 확진자의 75%를 차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일일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이 보고되고 있다며, 웨스턴케이프주의 발병은 유럽과 비슷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남아공, 알제리, 카메룬 등의 집중 발병지역이 꾸준히 관리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모에티 국장은 아프리카 대륙에서의 가장 큰 도전은 코로나 검사 진단장비 확보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아프리카 대륙의 코로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20만 명과 5천 명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