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리노이주 알링턴하이츠에 있는 고용보장국 워크넷 센터 앞에서 여성이 일자리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지난달 9일 미국 일리노이주 알링턴하이츠에 있는 고용보장국 워크넷 센터 앞에서 여성이 일자리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미국의 실업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여파로 올 2·3분기에 15%대에 이를 것으로 미 의회예산국(CBO)이 예측했습니다.  

의회예산국은 어제(19일) 보고서에서 4~6월 실업률이 평균 15.1%, 7~9월 실업률이 평균 15.8%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14.7%까지 치솟았으며, 이 수치는 지난 1948년 실업률에 대한 기록이 시작된 이후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BO는 많은 중소기업이 정부 구제 프로그램으로부터 받은 급여 지원이 앞으로 몇 주 또는 몇 달 안에 줄어들고, 이로 인해 새로운 감원과 휴직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영향을 받은 경제 상황이 7월부터 개선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어제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미 경제가 이르면 3~4분기에 반등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도 이날 청문회에서 연준이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을 시사하며,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통화 완화 조치가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파월 의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말까지 미국 경제가 회복되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