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민주참여포럼 KAPAC이 최근 기부금을 모아 UCLA 대학병원에 마스크를 지원했다.
미주민주참여포럼 KAPAC이 최근 기부금을 모아 UCLA 대학병원에 마스크를 지원했다.

미국의 한인단체가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필요한 의료용품을 지원하기 위해 모금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6월 말까지 모금해 유엔 등 국제기구를 통해 전달할 계획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민주참여포럼 KAPAC는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의료용품을 북한에 보내기 위해 13일부터 자금 모금을 시작했습니다. 서부 캘리포니아주에 본부를 둔 이 단체의 최광철 대표입니다.

[최광철 대표] “가장 어려운 처지의 같은 동포를 돕는 것도 중요한 일이라는 반응이 많고요..”

6월 말까지 모금해 북한에 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 N95 마스크, 손 세정제, 고글, 산소 호흡기 등을 보낸다는 계획입니다.

이 물품들은 적십자나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를 통해 보낼 계획입니다. 최 대표는 미국 비정부기구들의 자문을 얻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광철 대표] “북측에서 미국 쪽의 지원단체에 대한 구호를 꺼려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저희가 추천 받기는 국제기구를 통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으로 전달하기 좋은 거다.. 적십자, 유니세프를 통하는 것은 문제 없이 들어갈 수 있는 걸로 저희가 들어서.”

특히 유니세프의 경우 북한의 코로나 대응을 위해 1백32만 달러를 모금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36%만 모금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단체에 기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3월 미 하원의 이산가족 상봉 법안과 결의안 통과를 이끌어내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했던 미국민주참여포럼은 이번에 대북 지원에 나서게 된 계기도 의회와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과 앤디 레빈 하원의원이 ‘대북 인도지원 강화 법안’을 발의하고 코로나 대유행 기간 동안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즉각적인 제재 면제를 촉구하는 등 북한 문제에 관심을 가질 때 한인들도 힘을 보태기로 의견이 모아졌다는 것입니다.

[최광철 대표] “미국 지도자들이 북한의 방역과 식량난을 걱정해주고 있을 때 같은 동포로서 250만 미주 동포가 작지만 성금을 모아서 전달하려는 의지가 있고 뜻을 보인다면 연방 의원들이 하시는 일에도 저희가 큰 도움이 될 수 있고요”

앞서 이 단체는 최근 한인들의 성금을 모아 뉴욕과 시애틀, LA 지역의 의료진에게 의료용 마스크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