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약회사 존슨엔존슨 계열사인 얀센의 벨기에 비르세 실험실에서 연구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연구를 하고 있다.
미국 제약회사 존슨앤존슨 계열사인 얀센의 벨기에 비르세 실험실에서 연구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연구를 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제약 업체 존슨앤존슨(J&J)에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1억 개 구매를 위해 10억 달러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5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J&J이 생산한 백신 1개의 가격은 약 10달러 또는 지난 3월 백신 개발을 위해 미 정부가 약속한 이전 4억5천600만 달러를 포함해 약 14.5 달러가 책정된다고 전했습니다.  

J&J은 백신의 1회와 2회 투약법 모두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미 정부는 후속 협정에 따라 2억 개의 백신을 추가 구입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J&J는 거래 금액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현재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승인된 백신은 없으며 20명 이상이 임상시험을 하고 있습니다.

J&J는 미국과 벨기에의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하고 있습니다.

미 정부는 코로나 백신 공급과 관련해 유럽연합(EU)과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아직 타결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