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itors to the Department of Labor are turned away at the door by personnel due to closures over coronavirus concerns,…
지난 18일 미국 뉴욕의 노동부 사무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미국의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급증했다.

코로나 사태로 미국 내 실업 수당 신청 건수가 330만 건에 달했습니다.

미 노동부가 26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주 약 328만 3천여명이 실업수당을 신청했습니다.

이는 코로나 사태로 300만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었음을 의미합니다.

미 서부 캘리포니아에서는 18만 7천 건 증가하면서 전 주에 비해 3배 가량 늘었습니다.

미 동부 뉴욕에서도 지난 주 8만여건의 추가 신청을 받았습니다. 

전국적으로는 총 근로자의 약 2.25%가 실업수당을 신청했습니다.

한편 AP 통신은 노동부의 통계가 실제 실업자들의 수를 밑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실업수당 신청이 폭증함에 따라 신청 웹사이트가 마비돼 직장을 잃었음에도 실업수당을 신청하지 못한 사람이 훨씬 더 많다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