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도 뉴델리의 한 병원에 입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와 이들을 돌보는 가족들.
29일 인도 뉴델리의 한 병원에 입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와 이들을 돌보는 가족들.

미국 국무부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COVID-19)이 폭발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인도에 거주하는 모든 미국인에게 인도를 떠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무부는 이날 인도에서 근무 중인 대사관 등 정부 직원의 가족에 대한 자진 출국을 승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출국 허가는 코로나에 대한 심각한 주의와 상업 항공편 감소와 관련된 현재 조건들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국무부가 뉴델리 주재 미대사관과 영사관의 직원 출국 허가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는 "뉴델리 주재 미 대사관과 영사관은 여전히 문을 열고 제한된 영사업무를 하고 있다"며 "우리는 출국을 희망하는 인도의 미국 시민들이 상업 항공편을 이용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과 영사관 직원에 대한 출국 허가 여부는 앞으로 30일 안에 결정이 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여행 권고는 인도에 하루 신규 확진자가 연일 30만 명 이상이 발생한 가운데 나왔습니다.

29일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인도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천800만여 명과 20만4천여 명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28일 하루에는 3천 명이 넘는 인도인이 코로나로 숨졌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최근 인도 여행을 금지하는 여행경보 4단계를 이미 발령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