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식화했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 캐서린 타이 대표는 어제(5일)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는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력히 믿는다. 하지만 대유행을 종식하기 위해 코로나 백신에 대한 보호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타이 대표는 미국의 목표는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최대한 빨리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와 협상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며, 다만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할 때 국제적 합의 도출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백신 지식재산권의 일시 유예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이번 발표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 백신 부족 사태와 불균등을 해결하기 위해 백신의 특허 등 지식재산권 보호를 일시 유예해 생산을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가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현재 WTO 160여 회원국은 ‘지식재산권협정(TRIPs)’에 의해 화이자와 모더나 등 제약 회사의 코로나 백신에 대한 복제의약품을 임의로 생산할 수 없습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 정부의 발표에 “코로나와 싸움에서 기념비적인 순간”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약속은 세계 보건위기 대응에 강력한 지도력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모더나와 화이자 등 백신 제약업체는 “특허 포기는 신기술을 중국과 러시아에 넘겨주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