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찰스드류대학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임시 진단소에서 감염 진단을 받으려는 주민들이 간호사의 도움을 받고 있다.
2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찰스드류대학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임시 진단소에서 감염 진단을 받으려는 주민들이 간호사의 도움을 받고 있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자가 약 400만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23일 정오 기준, 미국 내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399만 명을 넘어섰다고 집계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1월 21일 코로나 첫 감염 사례가 보고된 이후, 급속도로 확진자 수가 늘고 있습니다.  

미 전역에서 100만 건에 이르는 데 98일이 걸렸지만, 200만 명에 도달하는 데 43일, 300만 명에 도달하기까지 27일이 걸리는 등 점점 속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분당 평균 43명의 새 확진자가 나오면서, 300만 명에서 400만 명으로 늘어나는 데 16일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특히 미 서부 캘리포니아와 남부 플로리다와 텍사스주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두드러졌습니다. 캘리포니아는 42만여 명의 확진자가 나와 미 전역에서 가장 피해가 심각했던 뉴욕(40만여 명)을 추월했습니다.

이어 플로리다(38만여 명), 텍사스(36만여 명), 뉴저지(17만여 명), 일리노이(16만여 명), 조지아와 애리조나가 각각 15만여 명, 매사추세츠(11만여 명) 등 순이었습니다.

사망자는 뉴욕이 여전히 가장 많은 3만2천여 명으로 집계됐고, 뉴저지(1만5천여 명), 매사추세츠(8천400여 명), 캘리포니아(8천여 명), 일리노이와 펜실베이니아가 각각 7천여 명, 플로리다(5천여 명), 텍사스(4천여 명) 등도 피해가 컸습니다.

미국 내 전체 사망자는 14만3천여 명으로 인구 1만 명당 4.4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국은 세계에서 1인당 치사율이 6번째로 많은 국가로 영국과 스페인, 이탈리아, 칠레 프랑스를 제쳤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 내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자 예방에 효과적이라며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마스크 착용에 거부감을 나타냈지만, 최근에는 마스크를 쓰고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