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동물원을 방문한 가족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30일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동물원을 방문한 가족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자가 450만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은 오늘(31일) 오전 기준, 미국 내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449만4천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주별로는 캘리포니아가 49만2천여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플로리다(46만1천여 명), 텍사스(42만8천여 명), 뉴욕(41만4천여 명), 조지아(18만2천여 명), 뉴저지(18만여 명), 일리노이(17만8천여 명), 애리조나(17만여 명) 순이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미국 내 사망자는 15만2천여 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망자는 뉴욕이 3만2천여 명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뉴저지(1만5천여 명), 캘리포니아(9천여 명), 매사추세츠(8천500여 명), 일리노이(7천600여 명), 펜실베이니아(7천100여 명), 플로리다(6천500여 명), 텍사스(6천400여 명) 등도 피해가 컸습니다.

한편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어제(30일) 미 전역에서 1천 명 이상이 숨지고 하루 신규 환자 수가 약 7만 명에 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이날 플로리다와 애리조나, 미시시피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 사망자가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