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칸 보즈키르 유엔총회 의장
볼칸 보즈키르 유엔총회 의장

올해로 75주년을 맞은 유엔총회가 사상 처음 원격 화상회의로 어제(15일) 개막했습니다.

볼칸 보즈키르 유엔총회 의장은 이날 개막식에서 올해 총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비대면 회의와 새로운 투표 방식 등 전례 없이 어려운 상황 속에 진행된다고 말했습니다.

보즈키르 의장은 이어 어떠한 나라도 단독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없다면서, 상호 신뢰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총회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사상 최악의 경제 위기, 세계 최강국인 미국과 중국간 갈등, 기후변화 등 다양한 국제 현안을 놓고 각국 정상과 대표들이 논의합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반토의 첫째 날인 오는 22일 브라질에 이어 두 번째 연설자로 나설 예정입니다.

올해 일반토의의 주제는 “우리가 원하는 미래, 우리가 필요로 하는 유엔”입니다.

각국 정상급 대표들이 대거 참가하는 일반토의도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전 녹화방식으로 진행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