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5일 런던 총리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브리핑을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5일 런던 총리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브리핑을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과 관련해 국가 간 ‘정보 공유 투명성’을 보장하는 국제조약 체결을 제안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어제(15일) 기자회견에서 “동물성 감염병을 둘러싼 데이터를 추적하는 방법에 대한 보편적인 합의가 필요하다”면서 “투명성에 대한 공동 합의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팬데믹 관련 국제조약을 체결하자는 제안이 매우 매력적”이라면서 “서명국들이 모든 데이터를 공유해 팬데믹 발병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을 막자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코로나 원인에 대한 투명성 부족이 누구의 책임이냐’는 질문에 “대부분 증거가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가 기원했다고 가리키는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존슨 총리의 이번 제안은 최근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 국제조사단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나온 것으로 사실상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언론들은 해석했습니다.

특히 영국이 오는 19일 주최하는 주요 7개국, G7 화상 정상회의에서 이런 제안이 구체화될지 주목됩니다.

한편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트위터에 "전 세계의 대응력과 회복력 증진을 위한 팬데믹 조약 마련에 협력하자는 존슨 총리의 제안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13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코로나 조사의 초기조사 결과가 어떻게 전달됐는지, 그 과정에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에 코로나 발병의 근원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공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