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President Donald Trump speaks while meeting with South Korea's President Moon Jae-in on the sidelines of the annual United…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처를 위해 한국이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최대한 지원할 뜻을 밝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쥬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24일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과 싸우기 위한 각국의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미국 정부의 전권을 행사해 세계 지도자들과 함께 인명 구조와 경제성장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고, 디어 부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앞서 한국 청와대도 두 정상의 전화통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청와대는 서면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후 10시부터 23분 간 진행된 통화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는지 물었고,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식품의약국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한국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두 정상의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졌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한 협력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북한 측으로부터 답변이 왔느냐는 VOA의 서면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