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Donald Trump holds his protective face  mask as he speaks while touring Ford's Rawsonville Components Plant that ha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 디트로이트 포드사 공장을 방문했다. 포드사는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마스크 등 개인 보호용품을 생산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포드(Ford)’ 공장 방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포드’ 공장을 방문하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사람이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았고, 나 또한 받았다”며 “(마스크 착용은) 필요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시간주 법무장관은 마스크 착용이 ‘포드’사의 규정일 뿐 아니라 바이러스에 큰 타격을 받은 미시간 주 규정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 착용을 거부할 경우 “우리 주 어떤 시설에도 들어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안으로 들여보내 근로자들을 위험에 노출시킨 회사나 시설에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그레첸 위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불필요한 시설 방문을 금지하고  얼굴 마스크를 착용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의 우편 투표 확대 지침에 연방정부 지원을 철회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 투표는 부정선거를 만들 수 있다”면서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