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특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취약성을 우려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3일 성명에서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에 취약하다는 데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 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항하고 이를 억제하기 위한 미국과 국제적인 지원·보건 기구들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하고 격려한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이 기구들의 지원에 대한 승인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할 준비와 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