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세를 보이는 환자를 옮기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세를 보이는 환자를 옮기고 있다.

중국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당국의 무능한 대응을 비판해 온 34살의 시민기자 천수스 씨가 지난 6일부터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NN 방송은 천추스의 가족과 친구들을 인용해 그와의 연락이 끊어진 상황이라면서 천 씨의 실종이 중국 당국의 검열 강화와 연관된 것이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천 씨의 친지들은 중국 공안으로부터 천 씨가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격리 조치됐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CNN 방송은 9일 천 씨의 실종이 알려지면서 중국판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그를 석방하라는 글과 우한 폐렴의 위험성을 처음 고발한 중국 의사 리원량 사건을 되풀이할 수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