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25일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25일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미국 등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어제(25일) 열렸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의 표기를 둘러싼 참가국들 간 견해차로 공동성명을 채택하지 못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어제(25일) G7 화상회의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됐다는 이유로 '우한 바이러스'로 표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참가국들은 전 세계가 협력해야 할 상황에서 분란을 일으킨다며 반대해 공동성명 채택에 실패했습니다. 

G7 에는 미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이 포함됩니다. 

폼페오 장관은 회의에서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보를 은폐하고 있다며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