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도울 용의가 있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처하는데 있어 인도적 지원이 북한에 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n countries like Venezuela –North Korea would be in a similar situation– we’re doing our best to ensure that humanitarian assistance can make its way in.”

폼페오 장관은 26일 미국의 라디오 방송 ‘휴 휴위트 쇼’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베네수엘라의 상황에 대해 묻는 질문에, 북한이 베네수엘라와 비슷한 처지에 놓여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 이란, 베네수엘라와 같은 나라들은 인도적 지원을 제안해도 자주 거절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As we’ve seen before, Hugh, in some of these countries, when humanitarian assistance is offered, we have offered assistance for Iran, they’ll often reject it.”

그러면서, 이런 태도는 그 나라들의 정권 지도부가 주민들에 대해 거의 신경을 쓰지 않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 think it’s indicative of these leaders who care so little about their people. They execute plans that are corrupt. They take care of the leadership, but don’t take care of their own people.”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 이란, 베네수엘라 등 세 나라에서 주민들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미국이 더 잘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 hope that we can do better in each of those three places to help those people make their way through this challenge as well.”

폼페오 장관은 앞서 지난 18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이란 국민들을 위한 “더 나은 여건을 만들기 위해 부지런히 일하고 있다”며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런 활동을 계속할 것이며 “이는 위기 상황에서 해야 할 올바른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