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취약성에 우려했습니다. 국제기구들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대북제재 면제 승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는데, 유엔주재 미국대표부는 관련 조치를 신속하게 처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취약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에 취약하다는 데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 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항하고 이를 억제하기 위한 미국과 국제적인 지원·보건 기구들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하고 격려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폼페오 장관과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특히 미국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국제 기구들의 지원에 대한 승인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할 준비와 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주재 미국대표부도 같은 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성명을 리트윗, 즉 인용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항하고 억제하기 위해 미국은 유엔의 북한에 대한 제재 면제 요청을 신속히 검토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을 돕고 있는 지원·보건 기구들의 다른 허가에 대해서도 그렇게 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 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폼페오 장관의 트위터 글을 리트윗하며 관심을 표시했습니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자국 내 발병을 막기 위해 중국과의 국경을 차단하고, 외교관들의 이동도 제약하는 등 국가적 차원에서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아직까진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에드윈 세니자 살바도르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사무소장은 14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해 12월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북한 보건성이 7천281명의 입국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중 141명이 고열 증상을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제적십자연맹(IFRC)은 13일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한 보호 장비 등 인도적 물품을 제공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국제적십자연맹(IFRC)은 이날 하비에르 카스텔라노스 아시아태평양 지부장의 명의로 VOA에 보낸 성명에서 북한이 개인 보호장비와 진단 키트 등을  긴급하게 필요로 한다며, 이 물품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가능성에 대비하는데 필수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을 고려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인도적 근거에서 제재 면제를 승인하는 조치가 분명히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국제적십자연맹은 현재의 세계적 확산 추세를 고려해 신속하게 제재 면제가 허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사무소로 돈을 송금하는 것에 대한 제재 면제 승인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현재 다른 대북 인도적 개입 방법이 없다고 호소하면서, 국제적십자연맹이 조치를 취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