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York Stock Exchange opens during COVID-19
코로나 사태로 두 달간 문을 닫았던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6일 다시 문을 열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이 날 증권거래 시작을 알리는 종을 울렸다.

코로나 전염병 사태로 문을 닫았던 뉴욕증권거래소가 약 두 달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26일 오전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증권거래 시작을 알리는 종을 울리면서 거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증권거래소는 원래 열어야 하는 대로 열지 않고 보다 현명하게 재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개 명령보다 상황을 고려해 재개 시점을 재조정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코로나 사태로 문을 닫았던 뉴욕증권거래소가(NYSE) 26일 다시 문을 열었다.

다만 객장에 출입할 수 있는 인원은 제한되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마스크와 안면 보호대 등을 착용해야 합니다.

이날 오전 거래에서는 주가가 급등하면서 S&P 500지수는 2개월 반만에 최고점을 찍었습니다. S&P 500지수는 이날 장중 2% 올랐고, 다우존스 산업지수도 660 포인트 넘게 올랐습니다.

한편 미 전역 50개 주가 점차 경제활동 재개를 하는 가운데 이날 뉴욕증권거래소 개장은 경제회복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