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응 논의를 위한 경제주체 원탁회의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 논의를 위한 경제주체 원탁회의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전 세계가 함께 겪는 문제라며, 이로 인한 경제 위기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째 두 자릿수에 그쳤지만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비상시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8일 정부와 정치권, 경영계, 노동계, 금융계, 소상공인 대표, 가계를 꾸려가는 시민 대표 등 경제주체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의견을 듣는 원탁회의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는 수요와 공급의 동시 충격, 실물과 금융의 복합위기를 야기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가 함께 겪고 있는 문제라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큽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팬데믹 즉, 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엄중한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사태 극복 의지를 다지기 위해 원탁회의를 마련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경제주체들과 한자리에 모여 소통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만큼 전례없는 사태에 대한 위기감이 반영된 겁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둔화세를 언급하면서도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며, 수도권 집단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 강화와 국제 공조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더 크게 걱정되는 것은 경제와 민생”이라며 “몇몇 분야가 아니라 전 산업 분야가 위기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수요와 공급의 동시 충격, 실물과 금융의 복합위기를 야기하고 있다”며 “과거 경제 위기와 양상이 다르기 때문에 전례 없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방역 당국은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2명 가까이가 완치돼 격리 상태에서 벗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전체 확진 환자의 18.3%가 격리해제된 상태”라며 “18일 0시 기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8천413명이며 이 중 1천540명이 격리해제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17일 하루 동안 신규 확진자 수가 93명으로 나흘 연속 두자릿 수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확진자 증가세의 약화가 뚜렷한 상황이지만 여전히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17일에도 대구 한 요양병원에서 확진자 70여 명이 한꺼번에 발생했습니다.

이는 고위험 집단시설로 인식돼 온 요양원과 요양병원에 대한 보건 당국 전수조사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대구시에 따르면 18일 오전 현재 해당 병원에서 환자 57명, 직원 17명 등 모두 74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 병원담당 즉각대응팀과 대구시 역학조사관들이 현장에서 역학조사와 추가 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 조치를 했습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물자 해외운송을 위해 미얀마로 공군 수송기 C-130J 2대를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18일 오전 김해공항을 출발한 공군기는 19일 오전 미얀마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수송물자는 수술용 가운 8만 벌입니다. 수술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가장 많은 대구와 경북 지역을 포함한 전국 의료 시설로 전달됩니다. 

이번 공군 수송기 투입은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의 미얀마 운항 중단 때문에 급하게 이뤄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미얀마로부터 국가비축 방역물자를 수입하려 했다가 9일 돌연 운항이 중단되는 바람에 태국 방콕을 경유한 민간 항공편 이용을 고려했지만 이 역시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간 항공기를 이용할 경우 수송에 최소 2주 이상이 소요된다는 소식에 군용기 투입을 결정했다는 후문입니다. 한국에서 군 수송기가 해외물자 운송 임무에 투입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미얀마 정부는 한국인 입국 금지 대상을 12일부터 경남 지역까지 확대하면서 이번에 김해 지역에서 출발하는 군 승무원들까지 입국 제한을 받을 뻔 했습니다. 

군 수송기 조종사와 승무원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음성진단서를 제출하고 ‘현지 비행장 내에서만 임무수행을 한다’는 조건을 달고 나서야 검역절차를 면제 받았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