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일본 도쿄 전철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
9일 일본 도쿄 전철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

일본 정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재확산하는 도쿄 등에 ‘준비상사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니스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재생상은 오늘(9일) 코로나 대응 전문가회의에 참석해 도쿄와 교토, 오키나와 등 3개 지역에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12일부터 ‘중점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니스무라 경제재생상은 “최근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을 매우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중점 조치’가 적용될 경우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의 ‘국가긴급사태’ 선포 없이도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 제한 조치를 명령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20만 엔, 미화 1천 820 달러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습니다.

도쿄는 오는 12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1개월 간, 교토와 오키나와 현은 오는 12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이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오사카는 지난 5일부터 1개월 동안 봉쇄 조치를 내렸습니다.

오사카에서는 어제(8일) 905명의 신규 감염이 보고됐고, 도쿄에서는 2월 이후 최대치인 545명이 추가 감염됐습니다.

9일 한국 서울 한강 주변의 식당에 야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식사 할 수 있는 '버블'을 설치했다.

한편 최근 ‘4차 유행’ 조짐을 보이는 한국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모임 금지’ 등 고강도 방역 조치를 3주 동안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수도권 등 2단계 적용 지역에서 주된 확산 시설로 꼽히는 유흥시설 등에 대해 영업정지에 해당하는 ‘집합금지’ 조치를 적용한다고 한국 당국은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오는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상관없이 실내 전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한 달 넘게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다 최근 500~600명대를 거

쳐 700명대까지 증가한 상태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