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6일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강화 조치에 항의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6일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강화 조치에 항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에 대한 제한 조치를 강화하기로 해 한국 정부가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일환으로 한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에 대한 제한 조치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5일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중국과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 간 대기하고 일본 내 대중교통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같은 대기 조치를 9일 0시부터 시작하며, 우선 이달 말까지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조치를 사실상 한국인 입국 거부로 규정하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은 6일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강화 조치에 항의했습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우수한 방역체계를 통해서 코로나19를 엄격하게 통제 관리하고 있는데도 일본 정부가 이같은 부당한 조치를 취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더구나 추가 조치를 자제할 것을 수차례 촉구했음에도 충분한 협의는 물론 사전 통보도 없이 조치를 강행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이번 조치가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 성과를 일구어가는 시점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도 매우 부적절하며 그 배경에 의문이 생기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 장관은 일본 측의 조치가 비우호적이고 비과학적이라며 조속한 철회를 촉구하고, 철회하지 않을 경우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 등 필요한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도미타 대사는 “일본의 상황은 앞으로 1~2주 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종식 여부가 달린 중요한 시기에 있다”며 이번 조치가 방역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정세균 한국 국무총리도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본의 조치에 큰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일본 정부가 우리 국민들에 대해서 사실상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과도하고 불합리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합니다.”

앞서 6일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도 일본 정부의 조치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이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포함해 필요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가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 등을 언급함에 따라 일본인의 방한을 제한하는 등 맞불 대책을 내놓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국 내 일각에선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서의 방역 실패 등으로 비판받고 있는 아베 총리가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책임을 한국 등에 돌리기 위한 조치가 아니냐는 의심 섞인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등으로 격하게 대립하다 지난해 11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계기로 숨 고르기에 들어갔던 한-일 간 갈등이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대책으로 한국발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나라가 102개로 증가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6일 오전 10시 기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금지나 제한 조치를 취한 나라와 지역은 총 102곳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오후 4시 현재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총 6천593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0시와 비교해 확진자가 309명 늘었습니다. 사망자는 총 4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