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와 관련 국가비상상태를 선포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와 관련 국가비상상태를 선포했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산 차단을 위해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늘(7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코로나바이러스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도쿄올림픽 연기 2주 만으로, 일본 내 확진자가 하루 수 백 명씩 증가한 이후 이뤄졌습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수도권을 비롯해 오사카부, 효고현, 후쿠오카현 등 7개 도부현(광역자지단체) 등입니다. 

발령 기간은 다음달 6일까지로 약 한 달 가량입니다.

일본 정부는 법적 근거를 기반으로 국민에게 불필요한 외출 자제 요청과 학교 휴교나 백화점,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시설에 대한 이용 제한을 요청하거나 시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편 일본 내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센스'호 감염자 700여 명을 포함해 4천600명을 넘어섰습니다.  

VOA 뉴스